본문 바로가기 대 메뉴 바로가기 하단 사이트 정보 바로가기


세계유산
세계유산 인류의 무형유산 세계의 기록유산
세계의 기록유산이란?
훈민정음 조선왕조실록 직지심체요절 승정원일기 조선왕조의 의궤
해인사 대장경판 및 제경판 동의보감 일성록 5.18민주화운동기록물 난중일기
새마을운동기록물 한국의 유교책판 KBS특별생방송'이산가족을 찾습니다' 기록물
조선왕실 어보와 어책 국채보상 운동기록물 조선통신사기록물
한국의 유교책판 유교책판은 조선시대 유학자들의 저작물을 간행하기 위해 판각한 책판으로, 305개 문중·서원 등에서 기탁한 718종 64,226장이다. 현재는 한국국학진흥원에서 보존, 관리하고 있다. 유교책판은 선학과 후학이 책을 통하여 서로 소통하는 text communication의 원형으로, 국가주도로 제작되어 종교적인 목적을 담은 한국의 기록유산인 팔만대장경과는 달리 유교책판은 국가가 아닌 각 지역의 지식인 집단들이 시대를 달리하여 만든 것이다. 수록 내용도 문학을 비롯하여 정치, 경제, 사회, 대인관계 등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있지만 모든 분야의 내용은 궁극적으로 유교의 인륜공동체를 실현하기 위한 공통성을 지니고 있다.

진정성
유교책판은 저자의 직계 후손들이 길게는 550년, 짧게는 60년 이상을 보존해 온 기록물로, 모두가 출처가 분명한 진본이다. 유교책판의 일부는 이미 세계길고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조선왕조실록, 일성록, 승정원일기 등에 존재를 확인할 수 있는 기록이 나오며, 국가에서 만든 각종 ‘책판 목록집’에도 대다수 유교책판의 존재가 기록되는 등, 국가의 공식 기록물을 통해서도 그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다. 유교책판은 인쇄문화사에서 드물게 <공론>에 의해 제작이 허용되었기 때문에 제작과정에서 수차례 교열이 이루어져 내용에 허위나 오류가 수록될 여지는 처음부터 없었으며, 공론을 통해 인정된 매우 정제된 내용만 수록되어 내용상의 진정성도 확보되고 있다. 이러한 과정은 책판 제작 과정의 모든 것을 담은 기록물인 『간역시일기刊役時日記』등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세계적 중요성, 대체 불가능
한국의 유교책판은 책을 인쇄하기 위한 매체로서 제작된 것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유교책판은 단순한 인쇄매체의 기능을 넘어 선현의 학문을 상징하는 존재로 인식되어 후학들에 의해 보관 전승된 것이다.
첫째, 유교책판은 모두 <공론>에 의해 제작되었다. 지역사회의 지식인 집단의 여론을 공론이라 하는데, 당대의 지식인 계층이 공론을 주도하였으며, 공론에 어긋나는 내용이 담긴 책판의 전부 또는 일부분은 인출에서는 제한되었다. 인출이 제한된 책판은 없애지 않고 그대로 남겨 후대의 판단으로 다시 출간여부를 결정하도록 하였다. 이는 한국의 기록문화가 가진 큰 특징 중의 하나이다.
둘째, 유교책판은 <공동체 출판>의 형태로 책이 출간되었다. 공론의 주도자들은 지역사회에서 문중-학맥-서원-지역사회로 연계되는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이들의 주도로 유교책판의 판각 계획부터 판각할 내용의 선정, 판각의 완성, 책의 인출, 배포까지 모든 과정을 담당하였다. 유교책판의 제작에는 개인이나 문중이 독자적으로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많은 비용이 필요한데, 이 비용까지 네트워크의 구성원들이 서로 분배, 담당하였다. 유교책판의 일관된 주제가 유교 공동체 사회의 구현에 있으며, 이 내용을 담은 유교책판도 공동체 출판이란 방식으로 진행된 것은 세계사에서 찾아보기 힘든 예이다.
셋째, 유교책판에 담긴 학문적 성과는 500여 년간 지속된 <집단지성>이 이룩한 성과이다. 별개의 저자들이 시대를 달리하여 자신의 학문적 성과를 출간하였는데, 스승의 학문성과를 책판에 담아 제자가 이어받고, 다시 그 제자가 이를 이어받되, 맹목적인 전승이 아닌 토론과 비판을 통해 보다 진전된 내용을 책판에 수록하여 전승하였다. 이에 유교책판에 수록된 인간답게 살기 위한 인륜 공동체의 건설이라는 일관된 주제가 시대에 따라 발전되고 구체화될 수 있었다. 유교책판을 통해 구현하고자 하였던 이러한 가치관은 세계사에서 추구하고자 했던 인류 보편의 가치와 동질의 것이다.
넷째, 등재를 신청한 유교책판은 서책의 유일한 원형이다. 유교책판은 멀게는 550년 전, 가깝게는 60년 전에 제작된 것으로, 각각 단 한질만 제작되어 현재까지 전해진 ‘유일한 원본’이다. 활자본과 달리 후대에 새로 제작한 번각본도 거의 없는 것으로, 절대적으로 대체 불가능한 것이며, 이에 유교책판이 훼손되면 550년간 지속된 학문의 연결고리가 완전히 사라지게 된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