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 메뉴 바로가기 하단 사이트 정보 바로가기


인류무형문화유산
세계유산 인류무형문화유산 세계의 기록유산
인류무형문화유산이란?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 판소리 강릉단오제 강강술래 남사당놀이
영산재 제주칠머리당영등굿 처용무 가곡 대목장 매사냥
줄타기 택견 한산모시짜기 아리랑 김장문화 농악
줄다리기 제주해녀문화        
줄다리기


줄다리기는 풍농을 기원하고 공동체 구성원 간의 화합과 단결을 위하여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도작(稻作, 벼농사)문화권에서 널리 연행된다. 공동체 구성원들은 줄다리기를 연행함으로써 사회적 결속과 연대감을 도모하고 새로운 농경주기가 시작되었음을 알린다. 두 팀으로 나누어 줄을 반대 방향으로 당기는 놀이인 줄다리기는 승부에 연연하지 않고 공동체의 풍요와 안위를 도모하는 데에 본질이 있다. 줄다리기를 통해 마을의 연장자들은 젊은이들을 참여시킴으로써 연행의 중심적 역할을 하며, 공동체 구성원들은 이를 통해 결속과 단결을 강화한다. 동아시아 각지에서 널리 행해지는 민속 줄다리기는 두 편으로 갈라서서 서로 마주보고 줄을 당긴다는 유사점에도 불구하고, 기후나 환경에 따른 각각의 특수성과 독자성, 그리고 창조성이 존재한다.

우리나라의 영산줄다리기(국가지정 제26호), 기지시줄다리기(국가지정 제75호), 삼척기줄다리기(강원지정 제2호), 감내게줄당기기(경남지정 제7호), 의령큰줄땡기기(경남지정 제20호), 남해선구줄끗기(경남지정 제26호) 등 총 6건의 국가 지정과 시도 지정 무형문화재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포함되었다.

‘줄다리기 의례와 놀이’는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시도한 다국가 간 공동등재이다. 우리나라는 민족문화의 특성과 정신적 가치를 잘 표현하고 있는 대표적인 놀이이자 의례인 민속 줄다리기의 문화적 다양성과 공유적 가치에 대해 주목하고 다국 간 공동등재를 추진하였다. 2012년에 공동등재 종목 후보 대상으로 줄다리기를 선정하고 한중일 3국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각국의 참여를 독려하였다. 그중 참여를 희망한 캄보디아, 필리핀, 베트남과 수년간의 협력을 통해 2015년 공동 등재되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