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 메뉴 바로가기 하단 사이트 정보 바로가기


무형문화재
2.불고 때리면 어떤 소리가 날까?(피리정악및대취타)

대취타란 무엇일까요?

혹시 TV 사극에서 임금님이 행차하시는 모습을 본 적이 있나요? 그런 장면에는 반드시 크게 울려 퍼지는 음악이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대취타입니다. 피리정악및대취타는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로 임금의 행차나 군대행진 및 육군과 해군의 의식에서 취고수들이 연주하는 행진음악을 가리킵니다. 그러므로 호적·나발·소라(나각)·바라·징·북(용고) 등의 음량이 큰 취악기와 타악기들로 연주되는 매우 씩씩한 음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취악기란 피리나 나발 따위의 불어서 소리 내는 악기를 말하는 것이고, 타악기란 북이나 징과 같이 두드리거나 서로 부딪쳐서 소리 내는 악기를 말합니다.

피리정악및대취타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

취타란 무엇일까요?

‘취타’라는 말은 취(분다)와 타(때린다), 즉 부는 취주 악기와 두드리는 타악기의 음악이라는 말입니다. 위에서 설명한 대취타를 관현악곡으로 편곡한 것으로 거문고·가야금·해금 등의 현악기와, 향피리·단소·소금·대금·등의 관악기, 그리고 좌고·장구·북·편종·편경 등의 타악기로 연주됩니다.


대취타는 어떻게 연주할까요?

손에 둥채(지휘봉)를 든 집사가 “명금일하대취타 하랍신다” 하고 구호를 부릅니다. 이어서 징수가 징을 두 번 크게 치고 북수가 북을 ‘딱 딱’ 치면 호적(태평소)을 비롯하여 모든 악기들이 일제히 ‘퉁 쾌 처르르’ 하고 장중하게 울립니다. 호적이 중심선율을 연주하고 나발과 소라는 교대로 ‘뚜우-’하는 지속음을 길게 불며, 바라·북·징은 리듬을 연주하는데, 매우 씩씩하고 장중한 느낌을 줍니다.


어떻게 이어 받았을까요?

고구려 벽화라든가 백제의 악기에 관한 기록을 보면 취고수들의 행진음악은 아주 먼 삼국시대부터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고려 때에는 취각군(취라군)이라고 하여 행진음악을 연주하는 군사가 있었다고 합니다. 고려 취각군의 행진음악은 조선시대로 이어져 왔고 조선 중기 이후에는 약간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호적·나발·소라·바라·징과 같은 음량이 큰 악기들을 연주하는 취고수에, 향피리·젓대·해금·장구와 같은 세악으로 연주하는 세악수들이 행렬에 끼게 됩니다. 세악은 비교적 음량이 적고 실내에 알맞은 악기들로 연주하는 국악 합주를 말하고, 세악수들이란 세악을 연주하는 군사입니다. 행렬의 선두에 취고수가 앞장서고 뒤에는 세악수가 따랐습니다. 취고수와 세악수를 합하여 군악수라고 합니다. 군악수들은 황색 옷을 입고 남색 띠를 두르며 머리에는 초립을 쓰고 미투리를 신고 임금의 거동이나 귀인의 행차 또는 군대행렬에서 대취타를 연주하였습니다. 대한제국 말에 일본에 의해 군대가 해산된 후 아악대에 편입된 군악수가 더러 있었지만 형식을 갖추어 대취타를 연주한 적은 없습니다. 그 후 민간(일반 백성들, 공적인 기관에 속하지 않는 것)의 광고악대와 사찰의 의식에 사용되면서 명맥을 유지하다가 1961년 10월 1일 국군의 날 기념 군장행렬에 국립국악원 대취타대 52명이 편성·운용되어 대취타가 재현되었습니다. 1968년 육군에 의해 대취타의 편제(어떤 단체나 조직을 일정한 구성으로 만드는 것)가 부활되어 그 본래의 위용을 찾게 되었고, 1971년에는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전통문화로서의 가치를 높이 평가받게 되었습니다.